본문

상세페이지 비쥬얼

사람중심의 서비스 실천으로 신뢰받는 복지관

인간존중 정신과 사랑실천으로 가치 있는 삶을 실현한다

소식마당

지뉴스

7월부터 대형마트에 장애인용 쇼핑카트 3개 이상 비치 의무화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2-04-20 10:58 조회 134회 댓글 0건 기사원문보기

본문

 

92269_28017_4842.jpg

7월부터 대형마트에는 장애인을 위한 쇼핑카트를 의무적으로 갖춰야 한다.

보건복지부는 이런 내용을 담은 '장애인·노인·임산부 등의 편의증진 보장에 관한 법률 시행규칙 일부 개정안'을 오는 7월 28일부터 시행한다고 13일 밝혔다.

개정 규칙에 따르면 대형마트는 최소 3개 이상의 '장애인용 쇼핑카트'를 쇼핑카트 보관장소에 반드시 비치하고, 장애인용 쇼핑카트를 이용할 수 있다는 사실을 안내해야 한다. 일상생활에서 장애인의 편의를 증진하려는 취지에서다.

장애인용 쇼핑카트를 의무 비치해야 하는 대형마트는 이마트, 홈플러스, 하나로마트 등 유통산업발전법이 규정하는 대규모 점포다. 2021년 9월 현재 전국에 426개소가 있다.

개정 규칙은 또 경기용 휠체어 사용 장애인이 안전하게 스포츠 활동에 참여할 수 있도록 전문체육시설과 생활체육시설 등 공공체육시설의 선수대기실과 경기장 진입 출입구(문)의 통과 유효 폭을 1.2m 이상으로 확대하도록 했다.

선수대기실에서 가장 가까운 장애인 이용 가능 화장실의 대변기 출입문의 통과 유효 폭도 1.2m 이상으로 넓히고, 대변기의 유효바닥면적은 폭 2.0m 이상, 깊이 2.1m 이상 되게 설치하도록 했다.

휠체어 사용 장애인이 측면에서 접근할 수 있게 대변기의 좌측 또는 우측에는 유효 폭 1.2m 이상의 활동공간을 마련하도록 하고, 대변기의 전면에는 휠체어가 회전할 수 있도록 1.5m 이상 × 1.5m 이상의 활동공간을 확보하도록 했다.

이밖에 장애인전용주차구역 안내표지의 규격은 가로 0.7m, 세로 0.6m에다, 지면에서 표지판까지의 높이는 1.5m로 하도록 해서 보행자의 통행을 방해하지 않는 곳에 설치하도록 했다.

박찬균  allopen@bokjinews.com

<저작권자 © 복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노틀담복지관 유관시설